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3·8민주의거 국가기념일 지정 촉구 결의대회 열려
△ ‘3․8민주의거 국가기념일 지정 촉구 범시민추진위원회’는 14일 계족산(장동산림욕장)에서 이재관 대전시장 권한대행과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김용재 범시민추진위원장을 비롯해 1,000여 명의 시민이 참여한 가운데 ‘3·8 민주의거 기념 제1회 민주시민걷기대회’를 진행했다.

충청지역 민주화운동의 효시이자 4․19혁명의 단초가 된 3․8민주의거를 국가기념일로 지정을 촉구하는 결의대회가 열렸다.

‘3․8민주의거 국가기념일 지정 촉구 범시민추진위원회(범시민추진위원회)’는 14일 계족산(장동산림욕장)에서 이재관 대전시장 권한대행과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김용재 범시민추진위원장을 비롯해 1,000여 명의 시민이 참여한 가운데 ‘3·8 민주의거 기념 제1회 민주시민걷기대회’를 진행했다.

범시민추진위원회에 따르면 3․8민주의거’는 1960년 3월 8일 독재와 부정․부패에 맞서 대전지역 고등학생들이 자유와 민주, 정의를 수호하고자 불의에 항거하였던 민주의거로 대구2․28민주화운동, 마산의 3․15의거와 함께 4․19혁명을 촉발시키는 도화선이 된 민주화운동이다.

범시민추진위원회는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해 결의대회, 서명 운동 전개, 열린 포럼, 음악회 등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김용재 범시민추진위원장(임시)은 “3․8민주의거는 우리 지역에서 일어난 뜻깊은 민주화운동인데, 그동안 시민들의 무관심 속에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며 “지금이라도 국가기념일 지정을 통해 역사적 의의를 되새기고, 정신을 계승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12월 국회에서‘3․8민주의거 기념일’의 국가기념일 지정 촉구 결의안이 이명수 국회의원 대표 발의로 채택돼 기념일 지정에 한층 속도를 낼 수 있을 전망이다.

김종환 기자 kjh@sejonglifenews.com

<저작권자 © 넥스트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