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박수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 “선거운동 재개 자진사퇴 없어”
△ 박수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가 12일 오후 충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성폭행 혐의로 선거운동을 중단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박수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가 일주일 만에 선거운동을 재개하며 자진사퇴는 없을 것이라는 강경한 입장을 내놨다.

박 예비후보는 12일 오후 충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부터 잠정 중단했던 선거운동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박 예비후보는 "지난 6일 선거운동 중단을 선언하면서 어떻게 하면 충남도민에게 사죄할 수 있을지 성찰하겠다고 말씀드렸고 지역 각계 원로와 대표들을 찾은 결과 선거운동을 재개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 “안희정의 친구로서 사죄하고 충남도민에게 사과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안희정의 공과 과는 구별해야 하지만 충남도민과 공직자가 이룬 성과는 마땅히 존중돼야 하며 그의 업적을 계승하겠다”고 피력했다.

박 예비후보는 '미투' 운동과 개인사를 가공한 흑색선전은 다르다며 허위사실이며 네거티브 공작이라고 주장했다.

박 예비후보는 “(불륜설) 시의원에 대해 좋은 감정을 가진 있으며 연애하는 충남도지사가 될 것”이라며 “(별거로 인해) 정상적인 가정생활이 이뤄지고 있지 않은 상황에서 다른 이성과 교제하는 것은 불륜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이어 “지도부의 자진사퇴 권고 결정에 대해 자진사퇴 등 여러 안이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정식으로 최고위에서 통보한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오전 박수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자에 대한 자격 심사에 나선 더불어민주당은 추가 조사를 거쳐 결론을 내기로 했다.

김종환 기자 kjh@sejonglifenews.com

<저작권자 © 넥스트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