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김용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 "충남도는 충남인권조례 폐지조례안 공표해야"
△ 김용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가 9일 오전 충남도청에서 열린 ‘충남인권조례폐지안 도의회 재의결 요구 철회 범도민대회’에서 충남도의회 의결 과정과 절차를 설명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김용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가 11일 충남인권조례 폐지조례안 재의와 관련 성명을 내고 충남도는 충남도의회가 의결한 충남인권조례 폐지조례안을 공표해 충남인권조례의 폐기를 촉구하고 나섰다.

최근 충남기독교연합회와 여성단체들은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성폭력 혐의로 충남인권조례는 동력을 잃은 것으로 재의를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남궁영 충남도지사 권한대행의 재의 요구 철회 거부에 대해 충남기독교연합회 임원과 김 예비후보와의 간담회를 통해 충남기독교연합회는 “안 전 지사가 벌여놓은 화재를 충남도는 불 구경하는 꼴”이라고 성토했다.

김 예비후보는 “충남도의회가 민주적인 절차를 통해 폐지한 안건을 충남도가 공표를 거부하고 재의를 요구한 것은 사실상 대의민주주의에 반하는 절차”라고 밝혔다.

이어 “재의를 철회하지 않는다면 재의 의결 과정에서 또 다시 충남기독교연합회와 동성애(성소수자)들을 옹호하고 조장하는 단체들이 본회의장에서 갈등을 벌이게 될 것”이라며 “충남도지사 권한대행으로서 재의를 철회하면 갈등 없이 해결될 일을 재의를 철회하지 않으면 충남도가 갈등을 유발시키는 것으로 감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성소수자들의 동성애는 후천성 질병에 해당되는 것으로 치료가 필요한 환자에 해당된다”며 “충남도지사 권한대행으로서 잘못된 성 윤리를 바로 잡고 질병을 치료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 전통적인 가정질서를 유지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김 예비후보는 “충남도가 재의 요구를 철회하지 않고 충남도의회에서 재의결 절차를 통해 폐지가 이뤄져 충남도민들 간에 다시 갈등이 벌어진다면 충남도가 갈등을 유발했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예비후보는 예산1이 지역구로 지난 8년간 도정을 견제 및 감시하는 동시에 전통적인 가정질서를 유지하기 위한 기독교인들의 목소리를 담은 충남인권조례 폐지 활동에 앞장서는 의정활동을 펼쳐왔다.

김종환 기자 kjh@sejonglifenews.com

<저작권자 © 넥스트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