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교계, 충남도 반 인권정책 공청회 즉시 중단 촉구
충남교계, 충남도 반 인권정책 공청회 즉시 중단 촉구
  • 넥스트타임즈
  • 승인 2019.11.18 2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기독교계는 18일 오전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충남도 인권위원회 토론회의 반인권정책 공청회에 대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충남 기독교계는 18일 오전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충남도 인권위원회 토론회의 반인권정책 공청회에 대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충남 기독교계는 18일 충남도 인권위원회 토론회에 대해 반 인권정책 공청회를 즉시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충남교계는 이날 오전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 충남도민을 위한 인권정책 기본계획을 수립하고자 도민의 의견을 수렴하는 공청회를 개최한다고 하면서 당일 토론회 좌 편향적 사고를 지닌 특정 인물들로 구성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토론내용 역시 배포한 자료에 의하면 그동안 사회적 갈등을 유발하는 잘못된 차별금지 개념 등을 담은 내용들로 채워져 있어 당일 소식을 듣고 달려온 충남바른인권연대 임원들과 도민들의 강력한 항의로 공청회는 무산되고 말았다”고 말했다.

또 “토론회에서 도민의 인권과 직결된 사항인 만큼 찬·반 양론의 의견을 수렴하는 공정한 공청회를 개최하지 않고 사전에 짜 맞춘 내용과 인사들로 형식적인 절차를 핑계로 도민의 민의를 왜곡하려 하느냐?’라고 하자 이선영(정의당) 충남도의원이 ‘반대하는 세력들을 굳이 왜 부르느냐?’고 하면서 노골적인 편파성 발언을 서슴없이 하는 것을 보고 참석한 모든 사람들이 저 분이 과연 도민을 위한 도의원인가! 하는 사실에 아연실색할 수밖에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반대하는 세력을 부르지 않는다면 이것이 심각한 인권차별이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보편성을 인정받지 못하는 특정집단의 권리추구를 ‘사익’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인권이라 할 때에는 도 구성원이 보장해주기로 인정하는 합의가 된 보편적 권리를 말한다”면서 “충남도의 인권정책에 관한 계획을 짠다면서 도민들이 보편적으로 공인한 인권이 아니라, 특정세력의 이익과 권리에 기반하여 충남도의 인권정책을 짜겠다는 발상 자체가 잘못된 인권개념이라고 말할 수 있지 않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충남교계는 "인권은 보편적이어야 하는데 보편성을 인정받지 못한 것을 인권이라고 주장하는 행태는 받아들여질 수 없다. 반대하는 도민들이 많다는 것이 보편적 인권이 아니라는 것인가? 충남도와 충남도 인권위원회는 도민을 위한 인권이 아닌, 정권을 위한 인권 정책을 멈추고 진정한 도민의 민의를 반영한 바른 인권증진에 매진해 주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충남도는 지난달 30일 예산 스플라스 리솜에서 ‘2차 충남도 인권정책 기본계획 수립 공청회’를 가졌지만 충남교계의 충남바른인권연대 임원들과 도민들의 강력한 항의로 공청회는 무산되고 말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