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동성애대책시민연대, 부천시 문화다양성 조례 제정 개정안 철회 촉구
부천동성애대책시민연대, 부천시 문화다양성 조례 제정 개정안 철회 촉구
  • 넥스트타임즈
  • 승인 2019.06.24 2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동성애대책시민연대는 24일 오전 11시30분 부천시의회 앞에서 대규모 집회와 퍼레이드를 가지고 있다.
부천동성애대책시민연대는 24일 오전 11시30분 부천시의회 앞에서 대규모 집회와 퍼레이드를 가지고 있다.

부천동성애대책시민연대가 24일 부천시의 문화다양성 조례 제정 개정안의 철회를 촉구하며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부천시기독교총연합회, 전국학부모살리기연합, 교육희망연대 등 65개 사회단체로 구성된 부천동성애대책시민연대는 이날 오전 11시30분 부천시의회 앞에서 대규모 집회와 퍼레이드를 갖고 “차별금지법 유사 조례인 부천시 문화다양성 조례 제정 개정안을 즉각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이 연대는 “해당 조례안이 입법발의 된지 전혀 알지 못하다가 뒤늦게 충격을 받았다”면서 “입법발의가 끝나 어떤 의견도 제출할 수 없고 마지막 본회의 상정을 앞두고 있어 경약을 금지 못하고 있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이어 “조례안 규정 중 생물학적인 남성과 여성의 차이인 ‘성별’이 아닌 제3의 성(젠더)으로 해석이 가능한 '성'이라는 용어 자체가 동성애를 옹호하고 인종과 종교의 차이에 따른 문화적 차이를 존중하는 것 역시 이슬람을 옹호하는 내용”이라고 지적했다.

부천동성애대책시민연대는 24일 오전 11시30분 부천시의회 앞에서 대규모 집회와 퍼레이드를 가지고 있다.
부천동성애대책시민연대는 24일 오전 11시30분 부천시의회 앞에서 대규모 집회와 퍼레이드를 가지고 있다.

또 “법적근거도 없고 비상식적인 조례를 시의원 30명 중 23명이 참여하고 2억5000만원의 불법 예산을 배정한 시의원, 공무원들은 사죄하라"고 촉구하며 ”부천시가 명백히 문화다양성 행사를 빙자해 동성애자를 적극 옹호한 사례이기에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요구가 수용되지 않을 경우 이 일을 적극 알리는 전단지 배포와 서명, 일인시위, 기자회견, 집회 등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적극 실행할 것”이라며 “부천시와 부천시의원들이 뒷감당 못 할 정도로 사태를 키우지 않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박경미 부천동성애대책시민연대 공동대표는 "문화다양성 조례안의 일부 내용은 법적인 근거도 없고 비상식적인 조례"라면서 "법안 발의 및 행정 절차 등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부천시 문화 다양성 보호와 증진에 관한 조례 제정안'은 양정숙 부천시의원 등 14명이 지난 4월 17일 입법 발의했으며 해당 조례는 25일 오전 본회의에서 심의 의결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