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결혼 법제화, 반대 56% vs 찬성 35%
동성결혼 법제화, 반대 56% vs 찬성 35%
  • 넥스트타임즈
  • 승인 2019.05.31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성결혼 법제화, 동성애 인식 여부 결과표/자료제공=한국갤럽 제공
동성결혼 법제화, 동성애 인식 여부 결과표/자료제공=한국갤럽 제공

동성결혼을 법적으로 제도화 하는 것에 대해 반대가 56%, 찬성이 35%로 과반 이상의 국민이 동성결혼을 반대한다는 의견을 드러냈다.

여론조사전문기관 한국갤럽의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동성애자 커플에게 합법적으로 결혼할 수 있는 권리를 주는 것, 즉 동성결혼 법제화에 대해 물은 결과 35%가 '찬성'했고 56%는 '반대'했다. 10%는 의견을 유보했다.

동성결혼 법제화 찬성 의견은 2001년 17%, 2013년 25%, 2014년 35%로 늘었다. 2013년 4월 뉴질랜드, 이후 프랑스를 비롯해 미국 여러 주에서 동성결혼 법제화가 이뤄져 그해 큰 화제가 됐었다. 그러나 2017년, 2019년 조사 결과는 2014년과 비슷한 수준이다.

동성결혼 법제화는 20대에서만 찬성 62%가 반대 29%를 앞서며 30대는 찬반이 각각 49%·45%로 팽팽했다. 50대는 67%, 60대 이상은 77%가 반대해 연령별 차이가 컸다.

동성애자 방송연예 활동에 대해서는 '문제 된다'가 26%, '문제 없다'가 67%, 의견 유보 7%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별로 '문제 없다'는 의견이 우세했으며 저연령일수록 그러한 경향이 강했다(20대 87%; 60대+ 46%). 동성결혼 법제화와 마찬가지로 5년 전인 2014년과 비슷한 결과다.

참고로 이번에는 묻지 않았으나 '동성애자도 일반인과 동일한 취업 기회를 가져야 한다'는 데 동의하는 비율은 2001년 69% → 2014년 85% → 2017년 90%, '동성애를 이유로 해고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는 의견은 2001년 64% → 2014년 79% → 2017년 81%로 증가한 바 있다.

동성애 영향 요인에 대해 물은 결과 '동성애는 선천적으로 타고난다'가 25%, '양육이나 사회적 환경에 의해 길러진다'가 47%, '양쪽 모두에 영향 받는다'가 16%였고 13%는 의견을 유보했다. 응답자 특성별 경향성은 명확히 드러나지 않았다.

동성애를 사랑으로 볼 것인지에 대한 여부를 물은 결과 53%는 남자끼리, 여자끼리의 동성애도 '사랑의 한 형태'라고 보며 37%는 '그렇지 않다'고 답했으며 9%는 의견을 유보했다. '동성애도 사랑의 한 형태'라는 응답은 저연령일수록 많으며(20대 77%; 60대+ 27%), 50대에서 '그렇다'와 '아니다'가 각각 44%로 팽팽하게 갈렸다.

서울퀴어문화축제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 '좋게 본다'가 25%, '좋지 않게 본다'가 50%며 25%는 의견을 유보했다. 연령별로 보면 40대 이하에서는 서울퀴어문화축제를 '좋게 본다' 30%대, '좋지 않게 본다' 40% 내외며 50대 이상에서는 61%가 '좋지 않게 본다'고 답했다.

한국갤럽은 지난 28~30일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한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2명을 전화조사원이 인터뷰했고 응답률은 16%였으며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