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72.3%, 국회의원 늘리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반대
국민 72.3%, 국회의원 늘리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반대
  • 넥스트타임즈
  • 승인 2019.05.10 2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동형비례대표제를 통한 의석수 증가에 대한 찬반 여부 결과표/자료제공=여론조사 공정 제공
연동형비례대표제를 통한 의석수 증가에 대한 찬반 여부 결과표/자료제공=여론조사 공정 제공

국민의 72.3%가 국회의원의 수를 늘리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반대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조사의뢰자 펜앤드마이크가 여론조사전문기관 여론조사공정에 의뢰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시행하면 국회의석수는 현재보다 늘어날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하여 선생님께서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라고 물어본 결과 국민의 62.3%가 ‘반대한다’고 응답했으며 국민의 27.2%가 ‘늘더라도 실시하여야 한다’고 응답했고 국민 10.5%는 ‘잘 모르겠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늘더라도 실시하여야 한다’는 응답이 40대에서 37%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국회의원 수가 늘어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에는 반대한다’는 응답은 56.75로 가장 낮게 나타났다.

자역별로는 ‘늘더라도 실시하여야 한다’는 응답은 광주.전라에서 32.6%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국회의원 수를 현재보다 줄여야 한다는 응답이 국민의 68.3%인 반면 국민의 13.6%만이 ‘늘려야한다’고 응답했고 국민의 14%는 ‘잘 모르겠다’고 응답했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에서 ‘줄여야 한다’(75.5%)는 응답이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40대에서는 ‘줄여야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60%로 가장 낮게 나타났으며, ‘늘려야 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20.9%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줄여야 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대구.경북에서 73%로 가장 높게 나타난 반면, 광주.전라에서는 62.1%로 가장 낮게 나타났다.

공수처의 독립적 활동 가능 여부 결과표/자료제공=여론조사 공정 제공
공수처의 독립적 활동 가능 여부 결과표/자료제공=여론조사 공정 제공

이와 함께 공수처와 관련해서는 대다수의 국민들은 독립적인 활동이 어협고 청와대 특별감찰관도 속히 임명해야 한다고 응답했으며 문무일 검찰총장의 발언에서는 소신있는 발언이라는 응답이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일명 공수처의 인사권자는 대통령입니다. 선생님께서는 공수처가 임명권자인 대통령으로부터 독립적인 활동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십니까 그렇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 국민의 55.5%가 ‘독립적인 활동이 어려울 것이다’고 응답한 반면, ‘독립적인 활동이 가능할 것이다’고 응답한 비율은 국민의 37.4%에 불과했다.

성별로는 남성이 “독립적인 활동이 어려울 것이다”라고 응답한 비율이 국민의 61.5%인 반면, 여성은 국민의 50.1%로 남성보다 11.4% 더 낮게 나타났다.

‘청와대에는 대통령의 친인척과 고위공직자의 비위행위를 감찰하는 특별감찰관이 있습니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집권 2년 동안 특별감찰관을 임명하지 않고 있는데요, 선생님께서는 특별감찰관 임명 지연에 대하여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는 국민의 58%가 ‘속히 임명해야 한다’고 응답한 반면, 국민의 29.2%만이 ‘불필요한 직책이므로 임명할 필요가 없다’고 응답했다.

‘최근 문무일 검찰총장이 여권이 주도하고 있는 공수처 설치와 검.경수사권 조정에 대하여 반대하는 입장을 표명하였습니다. 선생님께서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 국민의 48.4%가 “소신있는 발언이다”라고 응답했고 국민의 36.3%는 “적절하지 않은 발언이다”고 응답했다.

여론조사공정은 지난 8일 전국 만19세 이상 성인남녀 1,009명을 대상으로 인구통계를 기준으로 성, 연령, 지역별 가중치(림가중)를 적용했고 응답률은 3.8%였으며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