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공무원들, 서울광장 퀴어행사 반대 입장 표명
서울시 공무원들, 서울광장 퀴어행사 반대 입장 표명
  • 넥스트타임즈
  • 승인 2019.05.08 09:50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광장 퀴어행사 장면
서울광장 퀴어행사 장면

서울시 공무원들이 7일 서울의 한복판에서 음란하게 벌어지고 있는 서울광장 퀴어행사를 서울시가 거부해야 한다며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이날 공무원들의 입장 발표는 동성애 행사를 조장하고 있다는 의혹을 받아온 박원순 서울시장과는 다른 행보로 집단으로 직접 철회 요구를 한 것은 처음이다.

공무원들은 성명을 통해 “서울시와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가 퀴어 측의 광장사용 신고를 반드시 불수리 할 것을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와 서울시에 대해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2015년부터 4년 간 서울광장에서 시행된 퀴어행사가 시민의 건전한 여가선용과 문화활동 등 광장의 사용목적과 규칙을 위반했다”며 “퀴어행사는 그 음란성으로 인해 시민 누구나 누릴 수 있는 건전함과 거리가 멀었다”고 전제했다.

또 서울광장 내에서는 시민의 자유로운 통행을 방해하거나 혐오감을 주는 행위, 영리를 목적으로 한 광고 및 판매행위를 일체의 모금·판매 행위를 해서는 안되고 소음도 기준 이하여야 하지만 지난 4년 간 실제 행사장에서는 규칙 위반이 난무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서울광장에는 남성 성기모양의 자위 도구, 남녀 성기 모양의 비누가 등장하고 ‘레즈비언 섹스토이 사용만화’ 등 음란물도 버젓이 전시되어 판매됐으며 일부 참가자는 혐오감을 일으킬 정도의 과도한 복장을 한 채 광장을 돌아다녔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큐토박스’, ‘SOGI 법정책연구회’ 등 80개 이상의 부스에서 책자 판매와 물품 판매, 후원금 모금 행위가 계속되고 ‘러쉬’는 카드결제기까지 가져왔고 주최 측은 대놓고 후원행사를 벌였으며 음주행위도 곳곳에서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퀴어행사가 행사장을 둘러싼 경찰의 바리케이트로 인해 시민이 자유롭게 통행하기도 어려울 뿐더러, 어린이를 동반한 경우 선정적인 전시물로 인해 더욱 다니기가 어려웠다”며 “일부 참가자들의 노출행위에 대해 ’경범죄처벌법‘ 위반이라는 검찰의 결정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그 이후 행사에서도 일부의 노출행위는 여전했고 이에 대한 단속도 거의 없었다”고 꼬집었다.

공무원들은 “서울시는 서울광장 퀴어행사에 대해 우려하는 시민 다수의 여론과 퀴어행사 측의 서울광장 사용목적 및 규칙 위반에 대해 면밀히 조사해야 한다”면서 “올해 접수된 퀴어행사의 사용신청을 불수리하는 것이 서울광장을 사랑하는 시민들의 뜻임을 알고 올바른 판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아름 2019-05-15 17:15:11
박원숭 시장은 동성애 축제 즉각 중단하라!!!!!! 어느 누구도 원치않는 축제를 세금 써서 강행하는 이 독사같은 인간 반드시 벌받을 것이다. 에이즈 치료 몇백 왜 우리가 세금으로 감당하느냐

김빛 2019-05-14 07:24:40
우리 사회에 아직 희망있음을 봅니다.
17인의 용기있는 공무원들께 박수를 보냅니다

신용균 2019-05-09 14:53:53
박원순씨도 이런 기회에 자신을 잘 성찰하시길^

최은정 2019-05-09 09:30:36
박원순은 아웃

허기만 2019-05-08 22:04:20
서울 공무원들,
그래도 양심이 있습니다.

박원순 시장이 나쁜 사람입니다.

박원순 시장,
나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