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교육청, 일반 학생까지 무료 의료 지원 확대
대전시교육청, 일반 학생까지 무료 의료 지원 확대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4.15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교육청 전경/사진제공=대전시교육청 제공
대전시교육청 전경/사진제공=대전시교육청 제공

대전시교육청은 기존 저소득층 학생에서 일반 학생까지 무료 의료 지원을 확대한다고 15일 밝혔다.

올해부터 지역 내 저소득층 학생들에게만 치료를 제공하던 것을 일반 학생으로까지 확대해 희망자를 신청 받아 310명의 학생이 수혜를 받게 된다.

의료 기부에는 ▲바로세움병원 ▲호재활의학과 ▲써지탑병원 ▲밝은누리안과 등 총 4개 병원이 협력한다.

대상 학생들은 체형측정, 무상치료와 시력교정클리닉 치료 및 시력검사에 의한 안경, 렌즈를 지원받을 수 있다.

올해 밝은누리안과는 2학기(9월)부터 진료를 시작하며 나머지는 이달부터 시행한다.

허진옥 대전시교육청 혁신정책과장은 “지역사회가 보다 더 적극적인 관심을 갖고 다양한 분야에서 교육기부 활동에 동참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의료분야에서의 재능기부는 학생들의 건강한 신체발달에 매우 유익한 활동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