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전국 최초 농협과 함께 의료복지체계 구축
충남도, 전국 최초 농협과 함께 의료복지체계 구축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4.12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청 전경/사진제공=충남도 제공
충남도청 전경/사진제공=충남도 제공

충남도가 전국 최초로 농협과 함께 도내 의료복지 체계를 마련하는 등 ‘지역혁신모델’의 새로운 획을 그었다고 12일 밝혔다.

3농정책의 핵심 사업으로 완공된 인주요양원은 농협이 전국에서 처음으로 노인요양시설을 설치·운영, 농촌지역의 의료복지 향상에 이바지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1만 2562㎡의 부지에 지상 3층으로 지어진 요양원의 입소 인원은 49명으로 향후 운영 성과와 호응에 따라 70명까지 확대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직원은 사회복지사, 간호사, 물리치료사, 요양보호사, 조리원 등 총 29명으로, 지역민을 중심으로 채용된다.

도는 이번 요양원 준공을 계기로 농어촌 구조적 한계를 극복하고 지속가능한 농업과 내적 발전, 지역에 맞는 새로운 농촌 건설을 위한 지역혁신모델을 지속해서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올해는 동천안, 당진 신평, 부여 규암, 청양 화성, 금산 부리농협 등 5개 농협이 지역혁신모델 대상이다.

김용찬 충남도 행정부지사는 “오늘 준공된 요양원은 주민의 의료와 복지를 향상시키는 구심점 역할을 할 것”이라며 “농촌 양극화 극복을 위해 소농과 고령농을 배려하고, 함께 잘사는 지역공동체의 중심으로 역할을 수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충남도는 2016년부터 공주 유구농협과 논산계룡농협을 선도 농협으로 아산 인주농협과 당진 대호지농협은 거점농협으로 선정해 지역 맞춤형 사업을 설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