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전통시장·축제현장 돌며 소매치기 60대 구속
전국 전통시장·축제현장 돌며 소매치기 60대 구속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4.10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경찰서 전경/사진제공=세종경찰서 제공
세종경찰서 전경/사진제공=세종경찰서 제공

전통시장과 봄 축제 현장 등 전국을 무대로 소매치기 행각을 벌인 A씨(60)가 경찰에 붙잡혀 구속됐다.

10일 세종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월부터 약 3개월 동안 인파로 붐비는 전국의 전통시장과 봄 축제 현장 등을 돌아다니며 행인들의 지갑과 현금을 상습적으로 절취한 혐의로 검거해 구속했다.

조사결과 A씨는 지난달 19일 조치원전통시장에서 장을 보고 있는 피해자에게 접근, 호주머니에 있는 지갑과 현금 등 220만원을 절취하는 등 충남·충북·전남·전북·경남의 전통시장과 축제장을 돌며 9회에 걸쳐 500여만 원 상당의 금품을 절취한 혐의다.

사건 발생장소 주변 CCTV 등을 정밀분석해 용의자로 A씨를 특정하고 2주 동안 추적 수사한 끝에 경남 양산의 한 전통시장에서 범행 대상을 물색하던 A씨를 붙잡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행락철 사람이 많이 모이는 장소에서 소매치기 범죄를 당하지 않도록 소지품 보관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