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민과 함께하는 임정수렵 100주년 기념 호국음악회 11 열린다
충남도민과 함께하는 임정수렵 100주년 기념 호국음악회 11 열린다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4.09 0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국음악회 홍보이미지/사진제공=충남도 제공
호국음악회 홍보이미지/사진제공=충남도 제공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평화와 번영을 기원하고 순국선열의 호국 의지를 되새기기 위한 음악회가 ‘민족의 성지’인 독립기념관의 밤하늘을 수놓는다.

‘충남도민과 함께하는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 호국음악회’가 11일 오후 7시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 앞에서 열린다.

행사는 연예인 출신 병사인 고경표·윤두준 씨가 진행을 맡고 육군의장대와 성악병의 ‘마치 포 알오케이에이(March for ROKA)’, 천안시립합창단의 아리랑으로 화려한 막을 올린다.

이어 성악 협연으로 소프라노 박미자 씨 등이 ‘아리 아리랑’을 천안소년소녀 합창단 등이 ‘아름다운 나라’를 선보이며 국방부가 제작한 뮤지컬로 젊은이들에게 큰 인기를 모으며 호국 의지 확산에 기여하고 있는 ‘신흥무관학교’가 펼쳐진다.

육군본부 국악단의 ‘어라운드 아리랑’ 공연 후에는 인기가수와 연예인 출신 병사들이 출연한다.

먼저 홍진영 씨와 아이돌그룹 ‘SF9’, ‘러블리즈’ 등이 분위기를 돋우고 빅뱅 출신의 연예인 병사인 태양과 대성이 출연해 관람객과 호흡을 맞추며 행사의 대미를 장식한다.

도 관계자는 “이번 공연은 선열들의 독립운동을 기억하고 나라사랑 정신과 호국 의지를 다시 한 번 되새기는 소중한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