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유관 유류 절도범 일당 19명 경찰에 무더기 검거
송유관 유류 절도범 일당 19명 경찰에 무더기 검거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3.14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유관에 구멍을 뚫고 호스를 연결하는 수법으로 유류를 절취, 부당이득을 취하는 데 가담한 절도범 일당 19명이 경찰에 무더기로 검거됐다.

14일 충남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따르면 지난해 5월부터 충남과 경기지역을 오가며 총 23만6000ℓ의 유류를 절취해 시가 3억3700만 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취한 혐의로 총책 A씨 등 주범 14명을 구속, 범행 가담정도가 비교적 적은 5명을 불구속했다.

특히 A씨를 포함한 일당 5명은 경찰에 적발돼 도피생활을 하던 중 도피자금을 마련할 목적으로 송유관에 도유시설을 설치해 유류를 절취하는 과정에서 화재를 야기하기도 했다.

조사결과 A씨는 총 3개 조직을 나누고 조직별 5~6명이 팀을 이뤄 3~4군데의 송유관에 도유시설을 설치, 도유를 하다가 단속에 적발되면 또 다른 곳으로 범행장소를 옮겨가는 치밀함을 보였다.

앞서 경찰은 대한 송유관공사의 자체 시스템을 통해 도유감지 및 신고로 추가 도유시설 유무를 확인하고 사건인지 후에는 초기부터 광역수사대를 투입, 유류절도 현장에서 A씨 등 일당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송유관 사고가 인명피해와 환경훼손 등 막대한 사회적 피해를 야기한다”며 “경찰은 앞으로도 송유관 관련 범죄에 단호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