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충청권 시도당위원장, “금강보 파괴 저지 공동 대응”
한국당 충청권 시도당위원장, “금강보 파괴 저지 공동 대응”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3.12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엄태영 충북도당위원장, 송아영 세종시당위원장 직무대행, 육동일 대전시장위원장, 이창수 충남도당위원장이 환경부를 방문해 공주보, 세종보의 철거 반대와 미세먼지 대책을 촉구하고 있다.
엄태영 충북도당위원장, 송아영 세종시당위원장 직무대행, 육동일 대전시장위원장, 이창수 충남도당위원장이 환경부를 방문해 공주보, 세종보의 철거 반대와 미세먼지 대책을 촉구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충청권 시도당위원장들은 12일 “금강권역에 속하는 공주보, 세종보, 백제보의 파괴를 저지하기 위해 공동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뜻을 모았다.

자유한국당 육동일 대전시당위원장, 송아영 세종시당위원장 직무대행, 이창수 충남도당위원장, 엄태영 충북도당위원장 등 충청권 시도당위원장들은 이날 세종시당사에서 대책회의를 갖고 환경부로 이동해 공주보, 세종보 해체 철거 반대 투쟁과 미세먼지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최근 금강보 철거 찬반논란이 가속화되면서 한국당은 보 철거가 합리성을 따지지 않은 적폐청산을 위한 결정이라고 반발하며 끝까지 투쟁하겠다는 입장이다.

육동일 대전시장위원장, 송아영 세종시당위원장 직무대행, 엄태영 충북도당위원장, 이창수 충남도당위원장이 세종보를 방문해 공주보, 세종보의 파괴 저지를 위해 공동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육동일 대전시장위원장, 송아영 세종시당위원장 직무대행, 엄태영 충북도당위원장, 이창수 충남도당위원장이 세종보를 방문해 공주보, 세종보의 파괴 저지를 위해 공동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날 송아영 세종시당위원장 직무대행은 “시도위원장 회의를 통해 공주보와 세종보의 철거 반대 의지를 확인하고 끝까지 투쟁하자고 결의했다”며 “앞으로 세종시당 차원에서도 시민단체와 연합해 공청회와 토론회 등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육동일 대전시당 위원장도 "어떤 정책이든 되돌릴수도 있는데 행정의 원칙과 기준에서 많이 벗어나 있으며 문제와 직결돼 있는 당사자인 주민의 의견을 듣지 않았다"며 "시민은 제외돼 있고 정치인과 전문가만 참여하고 추후에 시민이 참여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창수 충남도당 위원장도 "4대강 보 해체사업이 신속하게 이뤄지고 있는데 관련 공무원이 졸소 해체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물을 수도 있다는 생각에 모든 자료를 감추고 있다"며 "모든 것이 졸속이고 성급하고 무리하다고 생각되며 정당성을 갖추지 못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육동일 대전시장위원장, 송아영 세종시당위원장 직무대행, 엄태영 충북도당위원장, 이창수 충남도당위원장이 세종시당사에서 충청권 현안에 대해 대책회의를 갖고 있다.
육동일 대전시장위원장, 송아영 세종시당위원장 직무대행, 엄태영 충북도당위원장, 이창수 충남도당위원장이 세종시당사에서 충청권 현안에 대해 대책회의를 갖고 있다.

그러면서 엄태영 충북도당 위원장도 "지역민들의 의견수렴 없이 끼워맞추기식의 결론을 내렸다고 밖에 생각할 수 밖에 없다"며 “이념적인 문제에 집중화 돼있는 사고의 비합리성을 보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피력했다.

이외에도 충청권 시당위원장들은 미세먼지 관련한 에너지 정책, 충청인 없는 개각을 단행한 문재인 정부의 보상 인사, 지방자치단체 산하 기관 및 개방형 직위에 특정 세력을 임명한 민주당 시·도지사의 코드 인사, 졸속으로 추진된 충청권 아시안게임 공동 유치 업무협약 문제, 국제과학비스니스벨트 관련 연계 상생 발전 방안, 충청권 광역철도 관련 상생 발전 방안 등 충청권 현안을 논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