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국가균형발전 촉진을 위한 공동입장문’ 발표
충남도, ‘국가균형발전 촉진을 위한 공동입장문’ 발표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3.12 2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충남지사와 강훈식·김종민·김태흠·박완주·성일종·어기구·윤일규·이규희·이명수·정진석·홍문표 의원은 12일 국회 본관에서 ‘국가균형발전 촉진을 위한 공동입장문’을 발표했다.
양승조 충남지사와 강훈식·김종민·김태흠·박완주·성일종·어기구·윤일규·이규희·이명수·정진석·홍문표 의원은 12일 국회 본관에서 ‘국가균형발전 촉진을 위한 공동입장문’을 발표했다.

충남도가 ‘국가균형발전 촉진을 위한 공동입장문’을 발표하며 촉구하고 나섰다.

양승조 충남지사와 강훈식·김종민·김태흠·박완주·성일종·어기구·윤일규·이규희·이명수·정진석·홍문표 의원은 12일 국회 본관에서 열린 지역 국회의원 초청 정책설명회를 통해 이같은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번 입장문은 지역 간 차별을 없애고 지속가능한 국가 균형발전을 촉진하기 위해 220만 도민의 뜻을 모아 마련했다.

양 지사와 지역 국회의원들은 입장문을 통해 “천안아산역은 경부고속철도, 호남고속철도, 수서발 고속열차가 합류·정차하는 중요 철도역이자 수도권 인구 집중에 따른 과밀화 해소와 국토 균형발전을 촉진하는 핵심 교통 거점 시설”이라고 밝혔다.

또 “그럼에도 KTX-SRT 합류로 선로 용량이 포화 상태에 이른 평택∼오송 구간에 대한 복복선 건설 사업이 천안아산역 정차 계획을 누락한 채 최근 예타 면제 사업으로 선정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전 구간 지하화에 따른 안전성 문제와 미래 철도 수요를 간과한 결정으로 고속철도 수혜 확대와 지역발전 촉진을 기대했던 도민들에게 커다란 상실감을 안겨주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지역 균형발전이란 예타 면제 본래 취지에 따라 평택∼오송 복복선 사업 시 천안아산 정차역을 설치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해서는 “참여정부는 2004년 공공기관 이전을 포함한 행정중심복합도시 및 혁신도시 사업을 전개했으나 행정중심복합도시가 충남도 관내에 건설된다는 이유로 도 단위에서 유일하게 충남만 혁신도시 대상지에서 제외됐다”고 말했다.

이어 “충남도가 세종시 분리 출범에 따라 인구와 면적, GRDP 등 수많은 재정적·경제적 손실을 감내해야 했으며 기존 혁신도시 중심의 지역 성장거점 육성 정책에서 소외됐고 혁신도시법에 따른 공공기관 지역 인재 의무 채용 혜택에서마저 배제되는 등 역차별을 겪고 있다”며 “차별 없는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조속한 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지역 국회의원 초청 정책설명회는 양 지사와 지역 국회의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입장문 발표, 도정 설명, 지역 현안 협의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도는 ‘국회에서 힘을 모아 줄 지역 현안’으로 ▲부남호 역간척을 통한 해양생태도시 조성 ▲충청산업문화철도(보령선) 국가계획 반영 ▲석문산단 인입철도 대산항 연장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국도38호 연장 지정 및 가로림만 교량 건설 ▲서해안 스마트 하이웨이 구축 ▲해양바이오 클러스터 구축 ▲KBS충남방송국 설립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천안시 유치 지원 ▲국방국가산업단지 개발 지원 ▲국립축산자원개발부 조기 이전 ▲충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 신설 ▲국립 동아시아 역사문화진흥원 건립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관련 법안 제·개정 ▲공공의료인력(간호사) 확충을 위한 의료법 개정 ▲안면도 국제 관광특구 지정 등을 설명했다.

또 내년 정부예산 확보 주요 현안 사업으로는 ▲미래 (제조)기술융합센터 테스트베드 구축 ▲플라즈마 활용 탄소자원화 기술 개발 ▲차세대 금속 분말 소재·부품 개발 ▲장애인가족 힐링센터 건립 ▲충남 육아종합지원센터 건립 ▲지역 거점 노인통합복지센터 건립 ▲국립 해양바이오산업화 인큐베이터 시설 건립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 등을 설명하며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양 지사는 “평택∼오송 복복선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와 혁신도시 지정은 충남의 가장 큰 현안인 동시에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초석이 될 사업”이라며 “이번 정책설명회 자리가 지역 현안을 넘어 더 행복한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일조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