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채성 세종시의원, “학생을 품는 대안학교 설립해야”
임채성 세종시의원, “학생을 품는 대안학교 설립해야”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3.05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채성 세종시의회 의원이 5일 세종시의회에서 열린 제55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시정 및 교육행정 질문을 실시하고 있다./사진제공=세종시의회 제공
임채성 세종시의회 의원이 5일 세종시의회에서 열린 제55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시정 및 교육행정 질문을 실시하고 있다./사진제공=세종시의회 제공

임채성 세종시의회 의원은 5일 “학생을 제대로 품을 수 있는 대안학교 설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 의원은 이날 세종시의회에서 열린 제55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시정 및 교육행정 질문을 통해 “기존의 학교에서 보살피지 못하는 학생들을 위해 체계적으로 학업을 지속할 수 있는 대안학교 설립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임 의원은 최교진 세종시교육감에게 세종시의 높은 학업중단율과 학업중단 숙려제 운영의 미숙함을 지적하고 대안학교 설립을 적극 검토할 것을 요구했다.

임 의원은 “세종시가 고교생 학업중단 비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고, 학업중단 숙려제를 통한 학업지속 비율도 전국 평균에 못 미치는 등 학업중단 학생 관리에 많은 문제가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퇴학의 경우 다시 학교로 돌아올 수 없는 강력한 처분임에도 교사로만 구성된 선도위원회에서 결정하여 퇴학처분에 대한 객관성이 부족하다”며 “선도위원 구성을 다양한 교육분야 전문가로 구성할 것”을 주문했다.

그러면서 “학업중단 숙려제 참여 후 학업 지속 비율이 매년 증가하고 있지만 전국평균에는 못 미치는 수준”이라며 “교육청에서 대안교육 위탁을 하고 있으나 단순히 외부 기관의 프로그램에 의존하는 경향이 있다”고 질타했다.

임 의원은 지난해 세종시시의회 교육안전위원회에서 벤치마킹한 덴마크의 에프터스콜레와 같은 세종형 대안학교 설립이 필요한 시기임을 강조하고 대안학교 설립을 위해 시와 교육청에 적극적인 협의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