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반연, "동성결혼 정책 검토 망언 국가인권위 강력 규탄"
동반연, "동성결혼 정책 검토 망언 국가인권위 강력 규탄"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3.05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성애동성혼에 반대하는 시민단체들이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집회를 하고 있는 장면
동성애동성혼에 반대하는 시민단체들이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집회를 하고 있는 장면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동반연)은 4일 논평을 통해 “동성결혼을 부정하지 않고 정책적 검토가 필요하다는 망언을 한 국가인권위원회(국가인권위)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동반연은 “국가인권위가 동성결혼을 부정하지 않으며 이 문제에 관한 정책적 검토와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국민들이 반대하는 동성결혼을 정책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주장을 철회하고 도발을 중지해야 한다”고 강력히 성토했다.

이어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국가기관인 국가인권위가 국민들의 정서와는 반대되는 편향된 주장을 지속적으로 하는 것에 대하여 분노를 느끼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또 “국가인권위가 얼마 전에 한동대 사태를 통해 동성애와 함께 다자성애(난교)를 성적취향으로 인권이라고 주장하며 동성결혼과 함께 다자결혼, 근친혼까지 인권이라 주장하지 않을까 염려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왜곡된 인권에 사로잡혀 윤리와 도덕을 파괴하는 활동을 중지하고 인권의 참된 의미를 깨닫고 건강한 가정과 사회를 세우는 참된 인권을 위해 일하기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동반연은 “동성애를 옹호하고 동성결혼을 주장한다면 강력한 국민적 저항에 부딪칠 것”이라며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