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시민단체, 불법·불공정 선거 조장 박범계 등 6명 고발
대전 시민단체, 불법·불공정 선거 조장 박범계 등 6명 고발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1.29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정보보호법·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대전지검 고발장 제출
바른군인권연구소 등을 비롯해 17개 단체는 29일 오전 대전검찰청 앞에서 박범계 의원 등을 검찰에 고발하는 등의 기지회견을 하고 있다.
바른군인권연구소 등을 비롯해 17개 단체는 29일 오전 대전검찰청 앞에서 박범계 의원 등을 검찰에 고발하는 등의 기지회견을 하고 있다.

바른군인권연구소 등을 비롯해 17개 단체는 29일 대전검찰청 민원실에 불법과 불공정 선거를 조장했다는 내용으로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대전 서구을) 등 6명에 대해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들 17개 단체는 이날 오전 검찰청 앞에서 기지회견을 갖고 “박범계 의원을 비롯한 측근 등이 불법적인 권리당원부를 유출하고 이를 경선에 활용한 것으로 검찰에 공식 조사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김소연 대전시의원이 지난해 대전시장 경선 과정에서 같은 당 박범계 국회의원을 비롯한 측근 등이 불법적인 권리당원명부를 유출하고 활용해 경선에 개입했다고 구체적으로 폭로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6.13선거에서 일어난 불법 금전선거와 불공정으로 얼룩진 대전시 더불어민주당의 만행은 대전시 뿐 아니라 대한민국 전체의 민주주의를 훼손시킨 것으로 우려와 슬픔을 금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 단체는 고발장을 통해 “김소연 대전시의원이 직접 박범계 국회의원의 전비서관으로부터 권리금 명목의 1억을 요구 받았다”면서 “무엇보다 박범계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전직 대전시당 위원장으로서 여당 선거를 총괄할 뿐 아니라 여당의 당무 감사원장으로 직접 권리금이라고 언급하는 등 이를 방조하고 조장했다”고 밝혔다.

또 "대전시장 경선과정 선거에서 박범계 의원측은 권리당원 명단을 활용해 부정선거를 저질렀다"며, "이는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한 사항으로 권리당원 명단을 악용해 허태정 현 대전시장이 당선되도록 한 것으로 보여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해 4월께 김소연 시의원이 자신의 선거캠프 실장이었던 변재형 전 박범계 비서관이 박 의원의 핵심측근인 전문학 전 대전시의원의 지시 또는 공모해 불법권리당원 명부를 활용, 대전시장 경선에 관여하는 것을 목격하고 그 증거가 있는 내용이었다”고 말했다.

이들은 “사법부가 한치의 오차 없이 공정한 정의를 세워야 한다”며 “최근 법치주의가 사라지고 사법부가 정치화되었다고 국민들은 우려하고 있지만 이런 우려가 불식되도록 공정한 재판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