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립예술단 3.1운동·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공연
대전시립예술단 3.1운동·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공연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1.16 2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연 모습/사진제공=대전시
공연 모습/사진제공=대전시

대전시립예술단은 3월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고 독립과 임시정부 수립의 의미를 되새기기 위한 다채로운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대전시립교향악단은 3월 15일 마스터즈 시리즈 3으로 ‘나의 땅, 나의 민족이여!’를 대전시립무용단은 기획공연으로 3월 28일 ‘다시 날다’를 무대에 올린다.

대전시립합창단은 3월 28일과 30일 교과서음악회 ‘독립의 노래들’을 대전시립청소년합창단은 3월 30일 창작 오라토리오 ‘그날의 외침 1919’를 무대에 올린다.

우선 대전시립교향악단은 3월 15일 오후 7시 30분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에서 ‘나의 땅, 나의 민족이여!’를 공연한다.

이번 연주는 전임지휘자 류명우의 지휘로 최성환의 ‘아리랑 환상곡’으로 연주의 첫 문을 연다.

김대성의 ‘해금과 관현악을 위한 '다랑쉬’를 개작 초연으로 연주하고 강준일의 ‘사물놀이와 관현악을 위한 협주곡 '마당’을 윤이상의 칸타타 '나의 땅, 나의 민족이여’를 연주한다.

아울러 해금에 박솔지, 소프라노 구민영, 메조 소프라노 구은서, 테너 서필, 바리톤 이응광, 사물놀이에는 대전시립연정국악원이, 합창에는 대전시립합창단과 전주시립합창단이 출연해 웅장한 무대를 선사한다.

대전시립무용단은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3월 28일 오후 7시 30분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에서 기획공연 '다시 날다'를 선보인다.

대전시립합창단은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교과서 음악회 '독립의 노래들'을 3월 28일 오후 7시 30분 우송예술회관과 3월 30일 오후 5시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에서 2회 공연한다.

우선 교과서 속에서 찾아볼 수 있는 윤동주 시에 곡을 붙인 '서시' 등 아름답지만 민족의 아픔과 항일의 정신이 담긴 곡들을 통해 잊을 수 없는 역사를 소환해 내고 청소년들에게 나라사랑의 정신을 일깨울 계획이다.

또 아일랜드, 핀란드 등 외세의 침략 앞에 저항하던 민족들의 독립 정신이 담긴 노래들로 나라 잃은 민족들의 고통과 자유의 소중함을 깊이 생각해보고 공감하는 시간이 될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으로 대전시립청소년합창단은 대전예술의전당과 공동주관으로 3월 30일 오후 5시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에서 창작 오라토리오 ‘그날의 외침 1919’를 공연한다.

시공을 넘나들며 독립운동가들의 삶을 조명한 ‘그날의 외침 1919’는 유관순과 윤봉길, 김구의 독립운동을 다루며 관객, 특히 청소년들이 쉽게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연극적 요소와 안무를 도입하고 영상과 음향의 효과를 더해 현실감 높은 무대를 선사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역사란 과거의 사실을 통해 현재를 이해하고 새로운 전망을 만들어가는 작업”이라며 “이 작품들은 21세기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목숨을 걸고 항거했던 우리 독립 운동가들의 위대한 발자취를 따라가 보며 대한민국의 희망찬 미래를 그려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