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반교연, “다자성애 등 성적지향 인권으로 주장한 국가인권위 규탄”
동반교연, “다자성애 등 성적지향 인권으로 주장한 국가인권위 규탄”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1.08 2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인권위원회 전경
국가인권위원회 전경

동성애동성혼합법화반대전국교수연합(동반교연)이 8일 “다자성애 등 성적지향을 인권으로 주장한 국가인권위원회를 규탄한다”고 말했다.

동반교연은 이날 성명을 통해 “헌법에 보장된 종교의 자유와 대학의 자율권을 심각히 침해한 결정으로서 강력히 규탄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헌법에 보장된 종교의 자유는 예배의 자유, 교육의 자유, 그리고 선교의 자유 등으로 구성된다”며 “소수자에 대한 인권 보호를 주장하며 헌법에 보장된 종교의 자유조차 인정하지 않는 것은 헌법을 위반할 뿐만 아니라 다수에 대한 역차별”이라고 꼬집었다.

또 “교육의 자유와 권리조차 왜곡된 인권의 이름으로 부인하는 국가인권위원회는 대한민국의 법률을 지키는 국가기관이라 볼 수가 없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학생들에게 선택권 없이 강제 배정된 대광고등학교 사례를 자신의 소신에 따라 대학을 얼마든지 선택할 수 있는 한동대학교의 사례와 동일시하는 것은 비합리적 억지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동반교연은 “동성애를 기본적인 인권에 포함시키려는 국가인권위원회는 국민들의 정서와는 동떨어진 심히 편향된 시각을 가지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며 “대한민국 헌법과 법률조차 따르지 않을 뿐만 아니라 왜곡된 인권에 의해 건강한 윤리와 도덕조차 인정하지 않는 패역한 기관”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국가인권위원회는 기독교 이념정신을 바탕으로 하고 있는 한동대학교에 다자성애 낙태 동성애 강연주최자에 대한 징계를 취소하고 재발방지책을 수립해야 한다는 권고결정을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