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산업단지 노후 기반시설 ‘확 바뀐다
대전산업단지 노후 기반시설 ‘확 바뀐다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1.08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청년 친화형 선도 산업단지 공모사업 선정
대전 대화동 대전산업단지 조감도
대전 대화동 대전산업단지 조감도

대전 대화동 대전산업단지의 기반시설이 젊고 역동적인 모습으로 탈바꿈하게 될 전망이다.

대전시는 정부가 산업단지를 젊은 인재와 신산업이 모이는 활력 있는 공간으로 재편하기 위해 역점 추진하는 2019년 청년 친화형 선도 산업단지 공모사업에 대전산업단지가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정부는 청년친화형 선도 산업단지에 2021년까지 95억원(국비 72)의 사업비를 들여 휴폐업공장리모델링 임대사업, 산업단지 편의시설 확충, 중소기업 공동 어린이집 건립사업 등 우수한 근무·정주환경을 갖춘 청년층 선호형 산업단지로 조성할 예정이다.

이와 별개로 시는 유등천과 주택지로 둘러싸여 접근성이 열악하고 물류유통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전산업단지의 진출입 문제 개선을 위해 평송청소년수련원에서 대전산업단지까지 서측진입도로(교량) 건설사업를 추진 중이다.

시는 이 공사에 총사업비 446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며 올해 초 공사를 시작해 2021년 말 준공할 계획이다.

또 대전산업단지 재생사업 기반시설(도로)사업 등에 대해서도 올해 233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본격 추진할 예정이다.

정부의 청년 친화형 선도 산업단지 조성사업과 서측 진입로 건설사업, 도로 등 기반시설사업까지 완료되면 대전산업단지는 조성된 지 40년이 된(1979년 조성) 노후 산업단지에서 역동적인 현대식 산업단지로 탈바꿈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 노후 산업단지의 기반시설 확충과 정주여건이 개선되면 그야말로 청년 친화형 산업단지로 탈바꿈하게 될 것”이라며 “새로운 일자리 창출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원동력이 되는 사업인 만큼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