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사립대학서 다자성애 등 강연 주최 학생 징계에 국가인권위 제동
기독사립대학서 다자성애 등 강연 주최 학생 징계에 국가인권위 제동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1.06 23:1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인권위, 다자성애 등 강연 주최 학생 징계취소...인권침해 개선 이행계획서 제출 요구
한동대, 기독교 건학이념 위해 대책 마련
한동대 학부모, 국가인권위 결정 반대 강력 대응 예정
한동대학교 전경
한동대학교 전경

기독사립대학에서 다자성애 등 매춘, 낙태, 동성애를 주장하는 강연을 주최한 학생을 징계한 것에 국가인권위원회가 제동을 걸었다.

국가인권위가 기독교 이념정신을 바탕으로 하고 있는 한동대학교에 다자성애 낙태 동성애 강연주최자에 대한 징계 취소하고 재발방지책 수립해야 한다는 권고결정을 내린 것으로 6일 밝혀졌다.

한동대가 강의 내용이 기독교 건학이념에 어긋난다는 이유로 행사를 개최한 학생들을 징계한 것에 따라 국가인권위가 제동을 걸고 나선 것이다.

국가인권위는 대광고 강의석씨 관련 대법원 판례 등을 제시하며 “사립학교라 하더라도 헌법상 자율성과 종교 자유가 무제한적으로 보장되는 것은 아니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한동대가 건학이념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학생들의 자발적이고 평화적인 강연회 개최에 대해 징계조치를 취한 것은 헌법상 보장된 표현 집회의 자유를 침해한 것”이라는 결정을 내렸다.

국가인권위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인권침해 개선을 위한 이행계획서까지 90일 이내에 제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동대는 국가인권위의 이같은 결정에 불복하고 기독교 건학이념을 지키기 위해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한동대 학부모들도 국가인권위의 결정에 반대하며 조만간 강력 대응에 나설 예정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동대 관계자는 “다자성애 매춘 등 부도덕한 성적자기결정권 합법화 주장이 헌법이 보장하는 종교교육의 자유보다 우월하다고 판단한 초유의 사건”이라며 “그것을 국가인권위가 헌법상 보호해줘야 할 절대 권리인 것처럼 치켜세우고 있다“고 밝혔다.

지영준 법무법인 저스티스 변호사는 “대학선택의 자유가 보장되는 한국사회에서 종립학교의 설립이념, 자율권, 즉 헌법이 보장하는 종교의 자유를 국가가 짓밟으려는 위험한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한동대 미인가 동아리인 ‘들꽃’에 소속된 석모 씨 등은 2017년 12월 학교 측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다자성애와 매춘, 낙태, 동성애를 주장하는 강연을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로잡 2019-01-10 09:21:20
국가인권위를 고소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