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인권학부모연합, 교과서 개정·삭제 서명운동 돌입
생명인권학부모연합, 교과서 개정·삭제 서명운동 돌입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1.06 19:2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과서 개정·삭제 서명운동 사이트캡쳐
교과서 개정·삭제 서명운동 사이트캡쳐

생명인권학부모연합이 다음 세대들에게 주고 싶은 교과서로 거듭나기 위해 전 국민 교과서 개정·삭제 서명 운동에 돌입했다.

이 단체는 6일 서명운동 안내문을 통해 “전 국민이 다음세대 살리기 운동, 문제의 교과서 내용 개정과 삭제, 심각한 학생인권조례 폐지 등 전 국민 적극적인 서명으로 우리 다음세대 자녀들을 지켜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자녀들이 교과서를 학교에 두고 다니면서 그동안 대한민국의 모든 학부모들은 교과서를 볼 일이 없었지만 학생인권조례의 문제점에 81권(가정. 윤리. 보건. 기술. 도덕) 전 출판사를 학부모들과 검토. 분석하여 보니 심각한 문제들이 발견됐다”며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교과서의 젠더, 섹슈얼리티, 성적자기결정권. 성적지향, 중1부터 피임 12가지 방법 심지어 보건책에서는 에이즈의 주 원인을 사실대로 밝히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만난 지 100일인데 같이 잘까, 사용한 피임법을 서로 나누어보자 등 부모로서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내용들의 교과서로 교육을 받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단체는 “이렇게 심각한 문제의 교과서로 배운 우리 자녀들이 대한민국 미래에 어떤 영향을 줄 것인지 관심을 가져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생명인권학부모연합은 지난해 12월 21일 오후 국회 헌정기념관 대강당에서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과 공동으로 교과서의 문제점 개선을 위한 토론회에서 이같은 문제점을 논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표현의자유를 지켜라 2019-01-12 09:24:25
교과서는 올바른 가치와 사회기본질서 안에서 정확한지식을 전달해야 하는데 <정신 교정 교본>으로이용하는 문정 부를 믿을수없다.전 교 조 교육감과 미친정책을 연발하는 거 짓말쟁이-비전문가교육부를 <전문가>로 교체하여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