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대표축제 문체부 선정서 모두 탈락
대전시 대표축제 문체부 선정서 모두 탈락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1.04 0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청 전경/사진제공=대전시 제공
대전시청 전경/사진제공=대전시 제공

대전시의 대표축제들이 문화체육관광부의 2019년 대표축제 선정에서 모두 탈락했다.

4일 문체부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문체부가 발표한 2019년 대표 문화관광축제 41선에 대전시는 4년간 선정됐던 효문화 뿌리축제까지 제외됐다.

시는 올해 대전 방문의 해를 맞아 국제와인페어, 유성온천축제 등의 유망 축제 등 진입을 노렸지만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이에 따라 2019 대전 방문의 해 5백만 관광객 유치 목표에 적신호가 켜졌다.

시는 이번 문화관광축제 41선에 탈락됨에 따라 국비 지원을 받을 수 없게 됐다.

한편, 대전시는 '2019~2020 한국관광 100선'에서 '계족산 황톳길'이 3회 연속 선정되는데 만족해야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