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립미술관 선승혜 관장 취임
대전시립미술관 선승혜 관장 취임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1.02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립미술관 선승혜 신임 관장이 2일 취임과 함께 업무에 들어갔다.

선 관장은 서울대 미학과 학사‧석사, 미국 하버드대학 엔칭연구소 초청 펠로우, 일본 도쿄대학 미술사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외교부 문화교류협력 과장, 미국 클리블랜드미술관 큐레이터, 서울시립미술관 학예연구부장 등을 지냈다.

또한 성균관대 동아시아학술원 교수와 이화여자대학교 조형예술학부 겸임교수를 맡아 후학들을 가르치기도 했다.

선 관장은 ·‘공감미술’은 예술가와 시민의 참여와 공유로 완성되는 미술로서 대전 지역작가의 빅데이터베이스의 체계적 구축, 대전의 문화기관, 대학, 연구소 등의 시민의 초연결로 공감형 참여프로그램 강화, 미술과 과학을 결합한 미래 지향적 전시의 운영방향 등을 제시했다.

그는 미술관 운영방향으로 “‘대전을 그리다’를 통해 대전 지역작가의 빅데이터 시스템을 체계화하고 작품의 수집과 기록의 구축, 전시, 홍보의 선순환적 토대를 마련해 지역미술의 체계적인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시민을 초연결하다’를 통해 대전의 시민, 문화기관, 대학, 연구원과의 협업을 위한 초연결 네트워크 활성화로 각 계 각 층의 시민들이 전시, 교육 등을 체험하는 공감형 참여프로그램으로 민간미술기반을 굳건히 하겠다”고 말했다.

선 관장은 “‘미래를 상상하다’로 대덕연구개발특구 및 지역 대학과의 협업을 확장하고 과학과 미술의 긴밀한 융복합 전시를 강화해 미래를 상상하는 국제적 미술관으로 자리매김하도록 운영하겠다”며 세가지 추진방향을 강조했다.

선 관장은 “공감미술로 대전시의 운영방향인 삶의 품격을 누리는 생활과 교육과 문화가 꽃피는 대전에 기여할 것”이라며 “특히 2019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미술관의 국제적 인지도와 위상을 드높여 외국에서도 많은 사람들이 대전을 방문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취임 소감을 전했다.

한편,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달 31일 선 관장에게 임명장을 전달하고 2020년 12월 31일까지 2년 간의 임기에 들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