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지노 유사 도박장을 개장한 조직폭력배 등 일당 검거
카지노 유사 도박장을 개장한 조직폭력배 등 일당 검거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8.12.12 2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압수물 사진/사진제공=충남 태안경찰서 제공
압수물 사진/사진제공=충남 태안경찰서 제공

사무실을 빌려 카지노를 방불케 하는 유사 도박장을 운영한 일당이 경찰에 무더기로 붙잡혔다.

12일 충남 태안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3일 도박개장 등의 혐의로 조직폭력배 A(37세) 씨를 붙잡아 구속하고 도박에 참여하거나 이를 방조한 딜러 등 도박 참가자 15명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12일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 조사 결과 조직폭력배 A씨는 지난해 12월 초부터 태안읍 동문리에 있는 사무실에서 늦은 밤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여자 전문딜러와 서빙 아르바이트를 고용해 도박 참가자에게 음료, 커피, 담배를 제공하는 등 상호 역할을 분담했다.

도박장에는 원형 카지노 테이블을 설치하여 현금 대신 칩으로만 배팅을 할 수 있는 일명 ‘텍사스 홀덤’ 이라는 카지노와 유사한 도박장을 조직적으로 운영했다.

검거된 도박 참여자들 중 대부분이 20대 중반에서 30대 중. 후반의 젊은 남성이었는데 이들은 평소 알고 지내는 지인을 통해 도박장에 출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조직폭력배 A씨 등 총 16명을 현행범으로 체포했고 원형 테이블 위에 있던 칩 1,600개, 카드 24목을 증거로 압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젊은 청년들의 근로의욕을 저하시키는 상습적인 도박행위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단속을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