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민연대, 세종시의회 공개 사과 요구 나서
세종시민연대, 세종시의회 공개 사과 요구 나서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8.12.06 2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개혁 실천 세종시민연대가 6일 오전 세종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세종시의회의 파행적인 의회 운영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교육개혁 실천 세종시민연대가 6일 오전 세종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세종시의회의 파행적인 의회 운영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교육개혁 실천 세종시민연대가 6일 세종시의회에 공개적인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세종시민연대는 6일 오전 세종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시의회가 파행적인 의회 운영에 대해 시민에게 사과하고 민주적으로 운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단체들은 조치원 지역의 숙원사업인 조치원재생 뉴딜 사업에서의 무분별한 예산 삭감, 학부모의 부담을 경감하고 보편복지의 첫 출발로 시장과 교육감의 공동공약인 무상교복지원조례의 무산 등에서 보여준 시의회의 행태를 비판했다.

이들은 “시의원들이 세종시민의 의사를 대변하고 있는지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주장하며 "세종시민에게 공개 사과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시의회는 세종시민의 의견에 반하는 구태의연한 의회운영을 청산하고 민주적으로 의회를 운영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세종시민연대는 "세종시가 대한민국의 중심이자 지방분권의 모범도시로 우뚝 서는 날까지 시의회를 비판하고 감시하는 역할을 지속적으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