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후보에 금품요구 前 대전시의원 등 4명 기소
예비후보에 금품요구 前 대전시의원 등 4명 기소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8.11.20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지검, 금품 요구 및 수수 등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6·13 지방선거 과정에서 예비후보자들에게 금품을 받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전문학 전 대전시의원 등 4명이 기소됐다.

대전지방검찰청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전 전 의원과 선거운동원 A씨를 구속 기소, 방차석 대전서구의원과 선거운동원 B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20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구속 기소된 전 전 의원과 A씨는 공모해 선거운동을 총괄하며 도와준다는 명목으로 김소연 대전시의원 예비후보자에게 1억원을 요구하고 방차석 대전서구의원 예비후보자에게 5000만원을 요구해 실제 2000만원을 받은 혐의다.

또 A씨는 방차석 예비후보에게 선거구민의 장례식장에서 전 전 의원의 명의로 조의금을 내도록 해 기부행위를 권유하고 선거운동원 B씨에게 인건비 명목으로 190만원을 제공한 혐의도 받고 있다.

방차석 대전서구의원은 선거운동과 관련해 현금 2000만원을 전 전 의원과 A씨에게 지급하고 차명계좌를 통해 1950만원을 A씨에게 제공한 혐의와 함께 선거구민의 장례식장에서 조의금을 제공해 기부행위를 한 혐의도 받고 있다.

다른 선거운동원 B씨는 선거사무소에서 후보자 홍보 등 선거운동을 도와주는 대가로 A씨로부터 인건비 명목으로 190만원을 제공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