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아산무궁화축구단 연계 도민구단 창단 건의 관련 토론회’ 개최
충남도, ‘아산무궁화축구단 연계 도민구단 창단 건의 관련 토론회’ 개최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8.11.08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산무궁화축구단 연계한 도민구단 창단 건의 관련 토론회’ 장면
'아산무궁화축구단 연계한 도민구단 창단 건의 관련 토론회’ 장면

충남도는 8일 충남도청 중회의실에서 ‘아산무궁화축구단 연계한 도민구단 창단 건의 관련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아산시가 무궁화축구단을 도민구단으로 창단해 줄 것을 도에 건의함에 따라 마련했다.

토론은 양승조 충남지사와 충남도의회 여운영 의원, 이창규 아산시 부시장, 한국프로축구연맹 김진형 부장을 비롯한 축구 관계자, 전문가 등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현황 설명과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양승조 지사는 “2016년 10월 창단해 K2리그 팀으로 활동 중인 아산 무궁화축구단이 해체될 경우, 아산시민과 도민의 스포츠 향유 기회가 축소되고, 도민 실망감과 함께, 프로축구단 산하 유소년팀의 해체로 축구 육성 기반 상실도 걱정된다”고 밝혔다.

이어 “도민구단을 창단할 경우 스포츠산업 진흥을 통한 청년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충남 체육 위상 및 스포츠 선진도시로서의 브랜드 가치 제고 등의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도민구단 창단에 150억 원이 들고 운영비용도 연간 100억 원이 예상되며 매년 30억 원 안팎의 적자 운영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함께 모여 무궁화축구단 운영 방안에 대한 다양한 견해를 나누는 것 자체가 도민의 스포츠 향유권 증진을 위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다양한 관점을 공유하고 허심탄회한 논의로 체육을 통해 더 행복한 충남을 만드는 일에 힘과 지혜를 모아 나아가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아산무궁화축구단은 경찰대의 제안에 따라 지난 2016년 10월 창단해 의경으로 구성돼 운영돼 왔으나 2023년부터 의경 제도가 폐지됨에 따라 내년부터 리그 출전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