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심 설계도면 中 업체로 넘기려던 전 임원 경찰에 검거
핵심 설계도면 中 업체로 넘기려던 전 임원 경찰에 검거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8.10.22 2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지방경찰청 전경
충남지방경찰청 전경

전자제품 제조장비의 핵심 설계도면을 중국 경쟁업체로 넘기고 이직하려던 전·현직 직원 등 총 8명이 설계도면을 부정 취득하고 사용하게 한 혐의로 경찰에 검거됐다.

22일 충남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에 따르면 피해회사의 핵심 영업비밀인 전자제품 제조장비 설계도면을 중국 경쟁업체에 넘기려던 피해업체의 전 임원 A씨를 구속하고 범행에 가담한 전·현직 직원과 중국 에이전트 등 7명을 검거했다.

조사 결과 피해회사의 임원이었던 A씨는 지난해 피해회사의 기술을 필요로 하는 중국의 경쟁업체로부터 주식 지분 및 핵심임원의 직책을 약속받고 경쟁업체로 이직하기로 계획, 피해회사의 핵심기술 자료인 전자제품 제조장비 설계도면을 부정 취득했다.

또 퇴사 전 이미 중국의 경쟁업체의 임원으로 겸직하고 있었던 A씨는 전‧현직 직원에게 고액의 연봉과 주거, 차량의 제공 등을 제시하고 중국 경쟁업체로 이직을 권유해 영입한 뒤, 이들에게도 유출한 피해회사의 설계도면 등을 사용하게 한 혐의도 받고 있다.

A씨를 포함한 이들은 중국 에이전트인 B로부터 오피스텔을 제공받아 임시 사무실로 사용하면서 경쟁업체의 장비개발 등의 업무를 수행하기도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오피스텔 압수수색을 당한 뒤에도 새로운 설계인력을 영입해 사업을 계속 진행하기도 했다.

충남경찰 관계자는 "국가 경제의 근간을 뒤흔들 수 있는 국내기업의 산업기술 및 영업비밀을 보호하기 위하여 기술유출 사범의 단속 및 예방활동에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